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101
219
613645
After Market - 부가판권 시장

아래 표에서 <한국영화시장>은 한국영화가 극장(Box Office)과 홈비디오(VHS + DVD) 매출을 합친 것이다. 즉, 한국에서 개봉된 해외영화를 제외하였다.

세계영화시장과 한국영화시장 비교

이 표에서 보여주려는 것은 전세계영화시장을 기준으로 보았을 때, After Market 규모가 Box Office보다 큰데 한국의 경우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표에 없는 2004년을 기준으로 보면 총 11,584억원의 매출 중 극장이 5,048억원(43.6%)이고, 홈비디오가 6,536억원(56.4%)이다. 이렇게 보면 현재 한국영화의 위기는 한국영화 스크린 점유율의 하락(2004년 59.3% → 2005년 58.7% → 2006년 63.8% → 2007년 50.8%)과 함께 부가시장의 붕괴에 있다.

극장 흥행 실패보다 더 무서운 부가시장 붕괴

이 두가지 요소 중 미국 헐리우드의 경우를 두고 볼 때 한국영화산업에 더욱 위협적인 요소는 부가시장의 붕괴라고 생각된다. 스크린 점유율이 콘텐츠 경쟁력에 일차적으로 영향을 받는 다고 해도 튼튼한 부가시장의 존재는 실패에 따른 위험요소를 줄여준다. 스크린 쿼터 등의 영화산업 보호정책 이전에 '불법 다운로드 방지와 저작권 보호'가 중요한 이유이다.

세계영화시장 규모는 <스트라베이스>에서, 한국영화시장은 <영화진흥위원회>의 자료를 이용했다. 영화진흥위원회의 자료에서 방송판권, 온라인 매출 등은 빠져있다.

“Aftermarket” Performance

2006년 개봉된 영화를 통해 미국시장에서 걷어들인 매출이다. <Ray>의 경우 DVD 판매액이 극장 개봉으로 벌어들인 돈의 2.35배이다. 극장 흥행의 실패가 영화 자체의 실패를 의미하지 않도록 하는 시장구조(유통구조)가 중요한 이유이다.

배보다 더 큰 배꼽, 불법 영화 콘텐츠 시장

2008년 3월 26일 불법복제근절을 위한 영화인협의회가 ‘피디박스’를 운영하는 나우콤, 폴더플러스를 운영하는 아이서브 등의 8개 업체에 대해서 서비스 금지 가처분 신청을 포함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고, 검찰은 6월 12일 8개 기업 중 KTH를 제외한 7개 회사 대표에 대한 구속 영장을 법원에 청구했고, 법원이 이를 발부했다.

검찰의 발표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웹스토리지에 직업적으로 영화파일을 올리는 이른바 릴그룹들에게 300GB∼10TB의 디지털 자료를 올릴 수 있는 저장공간을 제공하고 최신 영화 파일 등을 올리는 대신 수익의 10%를 준 혐의를 받고 있다. 각 업체는 이러한 수법으로 적게는 20억원에서 많게는 연 200억원까지 수익을 올려왔다고 한다.[footnote]참고 기사: 파일 공유 웹 스토리지업체 대표5명 구속 [/footnote]

문화관광부 저작권 보호센터의 <2007년 저작권 침해방지 연차보고서>는 불법 영화 콘텐츠 시장규모 6,091억원인 것으로 추산한다. 이것은 피해금액이 아니라 블랙마켓의 크기를 추산한 것이므로, 이것이 맞다면 웹스토리지 등을 통한 불법 다운로드 시장 규모로 실제 피해금액은 클 것이다.

<세계영화시장>에서 홈비디오가 박스오피스 매출의 약 2.3배 규모인 점을 고려하여 2007년 한국영화 극장 수익 '4,968억원 X 2.3'을 하면 11,426억원이 된다. 이 금액(11,426억원)에서 홈비디오 매출인 3,280억원을 빼면 8,146억원이다. 2007년 <한국영화시장> 전체 매출인 8,248억원과 비교해보자.

사실 미국의 개인소장과 달리 한국에서 DVD나 VHS가 대여점을 통해 주로 유통된다는 점을 고려해서 세계영화시장과 같이 2.3배를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하지만 2007년 한국영화의 스크린 점유율이 50.8%인 점을 고려하여 외국영화까지 넣으면 불법 다운로드 시장의 규모는 다시 8,248억원 X 2를 해야 한다. 이런 점을 감안하여 대략 1조 규모 정도의 After Market(부가시장)이 있다고 한다면 합법시장이 3,000억원 정도이고 불법시장이 6,000억원 정도가 된다. 약 1,000억원은 불법 이용자들의 이득이 될 듯하다.[footnote]<영화진흥위원회>는 국내외 영화를 포함한 한국영화산업 전체 규모를 약 1조 3천억원 규모로 본다.[/footnote]

불법 콘텐츠 유통을 대체할 서비스 모델이 필요

불법 콘텐츠 이용자들은 1,000억원 정도의 이득을 위해서, 개인단위로 보면 몇 천원도 안될 금전적 이득을 위해서 영화시장 전체를 붕괴시키고 있다. 로빈후드의 법칙이 생각나는 대목이다.[footnote]로빈후드 법칙=법적 분쟁과 단속에도 좀처럼 사라지지 않는 온라인 불법 다운로드 현상과 맞물려 떠오른 키워드다. 재정학에서 나온 로빈후드 법칙은 ‘가진 자’ 것을 빼앗아 ‘없는 자’에게 나눠 주면 일하는 사람이 갈수록 줄어 결국 없는 자만 남는다는 논리. 다운로드를 받는 대다수 사람은 유명 제작회사가 상당한 돈을 벌었으며 이들이 만든 영화를 훔치는 것은 대수롭지 않다는 심리가 깔려 있다는 것이다. 로빈후드 법칙은 시장 전문가들이 판권 소유자에게 돈을 내야 좋은 영화가 계속 나오며 파일 공유 행위가 범람하면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하면서 유명세를 탔다.[/footnote]

합법적으로 콘텐츠를 이용하고 1,000억원 규모를 깍아서 팔 수 있는 유통구조를 만드는 것이 합리적이다. 이것은 이상론일 뿐이고 현실은 그렇지 않다. 2007년 다운로드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영화 콘텐츠를 포함하면서 몇 가지 문제에 직면했다. 저작권자가 온라인 판권과 다운로드 판권은 별개이니 추가로 서비스권을 구매해야 한다고 했다. 정확하게 말해서 PC용 다운로드와 PMP 등에 대한 다운로드는 별개라는 것이다. 그렇게 차 떼고 포 떼고 하다보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영화 라이브러리가 제한되었다. 또 획기적으로 가격을 낮춰서 출시하려고 했다데 이것도 여러 여건상 어려웠다. 용두사미였다.

요즘은 온라인에서 영화 콘텐츠를 이용한 서비스 모델이 Free VOD(FVOD)로 이동하고 있다. 광고사업 모델이다. SBSi에서는 다른 회사와 협력하여 http://www.tvee.co.kr/을 만들었다.

연꽃 - 내용 나눔 그림막대

관련된 글
  1. 2008년 06월 23일 모두 나서는 엔터테인먼트산업 육성, 단기실적주의로 끝나지 않기를
  2. 2008년 01월 27일 Pain is temporary, film is forever -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미래, 미국 미디어 & 엔터테인먼트산업의 경우
  3. 2007년 10월 30일 미국 엔터테인먼트산업 Overview

미주 ------------------------------------------------------------

2008/07/01 21:04 2008/07/01 21:04
http://dckorea.co.kr/tc/trackback/159
From. 치원 2008/07/05 17:34Delete / ModifyReply
잘 읽었습니다.

그렇죠... 어찌 보면 이런 실정은 한국 네티즌들이 좌초한 결과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수요가 있으니, 공급이 있게 된 거죠. 오히려 순수하게 컨텐츠를 구매하는 이들만 바보가 되는 현실인 거지요. 이 열악한 구조는 도저히 되돌릴 수가 없습니다. '컨텐츠 = 무료' 라는 인식이 지나치게 강한 국가거든요.

작년 서울디지털포럼에서 한 외국의 사업가가 컨텐츠 이용세금을 걷자고 제안한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만... 월등히 많이 이용하는 사람들은 어느 정도 걸러내서 '촉진세' 같은 방식으로 어느 정도 더 걷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공영방송 KBS는 그렇게 살고 있는 거죠 ^^; 사람은 한 번 정해진 환경에 놀랍도록 적응하면서 받아들이는 게 있지요. 가령, 한국의 방송 시청료나 영국의 살인적인 시청료 같은~~~ 미래는 이런 자본을 기반으로 세계적인 미디어 기업과 경쟁해야 제 2, 제 3의 한류를 탄생시킬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안 그러면 계속 한정된 광고 시장에 기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질 것입니다.
◀ 이전 페이지 : [1] : 다음 페이지 ▶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유튜브와 매스미디어 ....
우린 구름 속에 집을 ....
Beyond Platform, Con....
차이와 반복 - 이지플....
<스피노자 서간집, 아....
레닌 : 벤야민 - 기술....
벤야민 - 기술복제시....
사업/서비스를 위한 ....
기술지대, 테크놀로지....
애덤 스미스의 <도덕....
그리스 연극에 대한 ....
발터 벤야민, 마샬 맥....
루소의 사회계약론을 ....
사적인 것의 사회적인....
인터넷과 TV의 연결/....
스토리텔링과 '지옥문....
뉴미디어에 대한 철학....
영감을 찾는 사람은 ....
미디어 탐구, mass me....
인공지능과 데이터에 ....
Cinderella Mattinson.
디지털 콘텐츠 플ë... 01/03
کوس.
디지털 콘텐츠 플ë... 2019
Doretta Giovanelli.
디지털 콘텐츠 플ë...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