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41
80
585405
 아마도 2016년 어느날 ~

들뢰즈의 기계적 배치, 언표적 배치, 사건 개념을 연결
  • 기계적 배치 - machine / 제작. 내적 맥락
  • 언표적 배치 - 해석. 계열화 / Social. 서비스-소비적 맥락
  • 사건 - contents. story적 맥락
사건이 이렇게 따로 있을 수는 없다. 기계-언표-콘텐츠가 함께 교직되면서 어떤 사건/의미가 생겨난다. 기계-언표도 과도할 수 있다. 어떤 것(사업/전략)을 구조화할 때, 사용해보는 도구/개념 정도로 생각해보자. (2019.7.18)

콘텐츠나 사건을 어떻게 놓을까! 콘텐츠를 사건에 놓는 것은 category mistake이다. 콘텐츠는 기계적 배치 내에 내용이나 성질로 보는 게 나을 것 같다. 그것이 놓여있는 미디어기계와 사람이 접속할 때, 어떤 의미와 사건이 일어난다.

그 내용(콘텐츠)에서 다른 의미를 발견하는 사람이나 그 콘텐츠의 제작자(감독,작가, 편성/투자자 등)의 의도에 따라 가는 사람들 .. 의미가 갈리는 방식) - 성상을 파괴하는 신교도와 그것을 만들고 신성시 하는 가톨릭교도

어떤 특정 의미나 사건을 지속하도록 만든 게, 가톨릭 종교개혁의 '아우라(벤야민)' 장치라고 한다면 우리 옆에는 그 보다 유연한 '페북/facebook 기계'가 있고, 그 안에서는 아주 다양한 형태의 '아우라' 장치들이 존재한다. 자신의 페북을 어떻게 쓰는지, 그 안에 어떤 peer들, 어떤 contents, context ... 기(氣)들이 우글대다 어떤 정향(개체화, 몰적 형태)이 발생하고/되고 고착될 것이다. (2019.7.1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 글은 2019.7.23일 업데이트 --------------------

2014.5.22일, 2015.3.12일 메모 - 메타데이터, TMI


meta-data에서 meta는 변하지않는, 근원적인 것이다. 그래서 형이상학, meta-physica의 meta. meta를 뺀 data는 현상적인 것, 경험적인, 변하는 것이다. 그래서 user-experience에 가깝다. 많은 철학자들이 data를 허상이나 환상에 가깝다고들 생각을 했다.

user의 입장에서 보면 search(function, thchnic)이라기 보다는 find다.
다른 곳이 검색으로 돈을 벌었으니 우리도 검색을 하자, 그것을 위해 데이터를 넣자가 아닌.

"meta-data가 아닌 사용법/범례"에서 사용법/용례는 잘못썼다. 사용과 용례가 맞다. 사용법은 meta-data에 가깝다. 말그대로 law(법/칙)이니.

data는 그때, 그때 상황에 따라 변하는 콘텐츠의 맥락성, 의미, 사건과 관련된 우리의 판단과 관련된, 구체적인 글(클립에서 제목을 뽑거나, 댓글을 달거나, S짤방 같은데서 드립(!)치는 것이 된다. meta가 될 수 없는 일시적인 정감들/분위기와 관련된 정보(information)


meta-data는 칸트의 범례에 가깝다. 아래 메모에서 "meta-data가 아닌 사용/용례"에서 용례는 실제는 "개인적이고 구체적인 발화의 실행과 관련된 측면을 파롤(Parole)'이다.

〈 칸트는 취미 판단에서 "우리가 명시할 수는 없는 어떤 보편적 법칙의 한 실례처럼 여겨지는 판단에 모두가 동의한다는 필연성" 즉 범례적 필연성을 발견했다. 이 필연성이 도출되는 규칙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당성을 부여하는 근거가 상호 주관적으로 보편적인 까닭에 (즉 그 근거는 자유로운 유희와 합목적성의 선험적인 원리이므로), 우리에게는 마치 그러한 규칙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지점에서 칸트는 공통적인 느낌의 이념으로서의 공통감을 도입한다. (인용 사이트) 〉 이 인용문처럼 생각하면 칸트의 범례는 쿤의 패러다임이 범례와 가깝다. 둘이 다르다면 칸트는 범례의 '필연성(?)'을 이야기했다면, 쿤은 그 패러다임 마저도 바뀔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는 것 정도일 듯 하다.


"환경을 만들다가 아닌 환경에 들어가 하나의 용례가 된다." 이게 '실제' 서비스에 가까운 것이라 생각한 메모다. 전략의 남발처럼 메타데이터의 남발 ... 어떤 존재론적 층위 없이 모두 넣고, 쌓아두자는 '실증주의적' 접근. 아니, 실증주의도 아닌 듯 하다. 실증주의는 현상을 가장 단순하게 description하는 것이니. 범례나 법칙성 같은 것을 인정하지 않더라도.

"naver 검색은 메타데이터가 아니라 용례이다." 용례=자연어 검색에 가깝다. 그런데 우리 콘텐츠'쟁이'들은 모두가 메타데이터라 생각한다. 빠르게 용례를 찾을 수 있도록 기술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검색.

결론. 내가 아는 메타데이터는 칸트적인 범례에 가깝다. 그런데 많은(대부분의) 경우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를 메타데이터라고 이야기한다. 그래서 이용자의 용례, 웹 활동보다 자신이 '쓰레기(현재의 상황에서만 의미있는 것)'까지 넣는 것을 좋아한다. 위에서 '환경을 만들다'가 아닌 '환경에 들어가다'를 이야기한 것은 이런 이유이다. 콘텐츠를 둘둘 감아 (저작권을) 지켜서는 서비스를 만들기 힘든 이유다. user들이 기억 속에 있는 콘텐츠를 찾아, 자기 맥락에 맞춰 놀 수 있어야 하는데, 어렵다. 이런 의미에서 ....

맥락에 따라 특이하게 쓰기 --> 소셜화 되기 



이런 것을 자신이 모두 직접 만들려고 하는 무모한 접근. walled-garden 증후군
자신은 모든 사람의 감정을 다알고 있다는 (제작자의) 당찬 자신감 .... 


이 메모는 지금은 다른 회사로 간 분이 메타데이터, 메터데이터 이야기를 해, POOQ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을 때, 쓴 메모이다. 그러다 장대익교수의 <빅 퀘스천>을 읽으면서 칸트 메모를 해 덧붙여놨다.


이 소셜화 되기는 플랫폼 되기, 부불노동자 고용하기와 연결된다. user에게 일을 시키는 것이 플랫폼 사업의 진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년이 더 지난 메모를 자리 뒷편 기둥에서 떼내 버리며 ....
2019/07/17 18:27 2019/07/17 18:27

위로
http://dckorea.co.kr/tc/trackback/299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사업/서비스를 위한 ....
기술지대, 테크놀로지....
애덤 스미스의 <도덕....
그리스 연극에 대한 ....
웹말뭉치 연구 참여: ....
발터 벤야민, 마샬 맥....
루소의 사회계약론을 ....
사적인 것의 사회적인....
인터넷과 TV의 연결/....
스토리텔링과 '지옥문....
뉴미디어에 대한 철학....
영감을 찾는 사람은 ....
미디어 탐구, mass me....
인공지능과 데이터에 ....
지상파 방송사 스마트....
럽스타(Luv Star)와 L....
갈라파고스에 대한 단상.
풍수화의 시방시와 다....
여기, 슬픈 사람이 있다.
<Contents Evolutio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