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58
330
603834
'content service provider'에 해당되는 글 2건

며칠 상간으로 닷티비(dotTV)라는 말을 여러번 들었다. 그리고 오늘은 그것이 뭔지 자료가 있으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닷티비가 뭘까?

"KBS와 SBS, EBS 등 3개 지상파 방송사와 삼성전자·LG전자 등 가전업체, 이데토·브이마크 등 방송 솔루션 전문업체로 구성된 닷티비(dotTV) 컨소시엄"이 "14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된 ‘NAB2008(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에서 ‘장면공유’ 서비스를 처음으로 공개"했단다. 

내용을 들어보면  www.sbs.co.kr에서는 이미 차세대 DTV 서비스가 2006년부터 제공되고 있었던 것 같다. netv.sbs.co.kr에서 이 서비스를 사용해 볼 수 있다. 차이라면 삼성전자, LG전자의 TV가 아닌 PC기반으로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Active X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한다. '웹표준'이 아닌 'Pravite Sevice(사제)'이다. 하지만 보도자료를 받아 쓴 기사와 달리 닷티비도 표준이 아닌 '사제'라는 것이 문제이다. 많이 모이면 '표준'이 된다는 것은 모두 다 아는 사실이지만 세상이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2007년 6월 22일 관련 서비스에 대한 검토를 했었다. 그때 프로젝트명은 <iDTT(integrated Digital Terrestrial TV)>였다. 좀 더 대중적인 닷티비라고 바뀐 것 같다. 우리는 같으면서도 다른 길을 가고 있다.

-----------------------------------------------------------------------------------

1. iDTT, 또는 닷티비 서비스

  • 서비스 구성
    • AV Program (essence)  + Meta Data = Create Content
    • Terrestrial Network + High Speed Internet
    • TV Receiver + Set Box + PVR/DVR…Any Device

      닷티비 서비스 구성

  •  서비스 개념
    • 시간이동보기 (Time- Shifted-Viewing) : VOD
      * 나만의 맞춤 편성
      * Download Contents 다시보기
      * 실시간 이외의 콘텐츠 사용까지 시청률측정
      * 광고접촉빈도 계량화 가능
      * 광고주에게 주목 받는 새로운 광고영역 창출
    • Vmarking (Video Marking Technology) : 장면검색
      * Program 단위의 구분에서…
      * Scene, Frame, Object 단위까지 확장
      * Web의 즐겨찾기 기능을 동영상에 적용
      * 하나의 장면(Scene/Frame/Object)에 대한 영상정보, 오디오 관련정보, 메
        타 데이터, 시간적 위치, 사용자 주석 등의 정보 포함
      * 사용자간 호환이 가능, 특히 다양한 디지털Device에서 호환이 가능
    • Social Networking : 비디오 공유(sharing)
      * Vmarking을 통하여 유저간 동영상 콘텐츠 공유,교환 (인터넷의 댓글과 같은
        역할)
      * YouTube : 단순 비디오 공유 및 평가
      * iDTT: 다양한 정보, 평가, 댓글이 포함된 콘텐츠 공유.교환가능
      * TV에서 구현이 기본+모든 디지털 Device에서 구현 가능
      * 사용자간 호환이 가능, 특히 다양한 디지털Device에서 호환이 가능
      * 콘텐츠 장르별로 서로 다른 관심사의 Group화가 가능
    • New AD Inventory : 동영상 콘텐츠 이용 광고
      * 파레토 법칙과 Long Tail Theory (Bench Marking : Google의 ADsense)
      * 새로운 광고대상 영역을 창출하는 것
      * 프로그램 단위의 광고대상 영역을 Scene/Frame/Objects 단위까지 확장,
        녹화나 다운로드 된 콘텐츠에서 새로운 광고시장 창출, 기존 방송광고는 실
        시간 프로그램에 적용
      * 프로그램 시간 당 10%만 허용(20”짜리 CF 30개가 총 AD Inventory)
      * Red Ocean : 한정된 광고시장에 뉴미디어와 통신까지 가세
      * iDTT 는 비 실시간 콘텐츠 영역에서 광고: Blue Ocean, 양방향 광고 기법까
        지 적용 가능
    • Intelligence Video Searching : 동영상 콘텐츠 내의 상황인식/검색 광고
      * Vmarking+Social Networking = 거대 데이터베이스
      * 동영상 콘텐츠의 지능적 검색을 가능하게 함
      * 향상된 검색결과는 콘텐츠의 빠른 유포에 기여
      * 검색 데이터 베이스는 그 자체가 수익창출 기반
      * 활발한 콘텐의 유통으로 새로운 수익 기대

2. iDTT(닷티비)과 DCP전략

  • SBSi에서 진행 중인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전략(DCP)과 유사
    • Any Time, Any Where, Any Network, Any Device, Any One 전략
      * 유비쿼터스 환경에서 콘텐츠 유통/서비스 전략
      * 멀티 플랫폼, 크로스 플랫폼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iDTT는 DCP전략 중 connected Device(Networked Device) 플랫폼을 중심으로 접근
      * 초고속통신망이 개방되어 있는 형태를 전제로 방송에서 Data영역을 Push하
        고 이것의 목적지를 TV포털이나 웹사이트로 만드는 것
      *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이것을 해석해줄 어플리케이션(플레이어)을 만드는
        것이며, 삼성전자, LG전자와 같은 가전사와의 협력관계가 중요

어떤 네트웍, 어떤 디바이스에서도 제공가능한 콘텐츠 서비스

  • iDTT의 5대 핵심 서비스는 SBSi의 DCP 서비스와 동일함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기반 서비스 모델
    • Time- Shifted-Viewing  VOD(스트리밍, 다운로드) 서비스
    • Vmarking (Video Marking Technology)  NeTV 서비스(장면단위, tagging, 키워드 메타데이터 입력 Database화)
    • Social Networking  NeTV 서비스(이용자 클립핑, 펌/아웃링크, 댓글 등)
    • New AD Inventory  NeTV 등 동영상 광고, 장면단위 메타데이터와 매칭 광고
    • Intelligence Video Searching  NeTV 장면 검색, NHN 제휴 및 주요포털 제휴 동영상 검색 서비스 (아래그림: SBSi 동영상 검색서비스를 위한 로드맵)

      동영상 검색 기반 서비스 로드맵

      위 이미지들과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pp.133 ~ 149를 보면 된다.

-----------------------------------------------------------------------------------

닷티비, 그리고 '차세대 DTV'(connected TV)에 대한 의견

닷티비에 대해서 (조심스럽게 말하면, 우리는 아직까지) DCP전략 하에서 접근하고 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현재 DCP전략의 현실화를 위해서는 가전사(connected Device 제조사)에서 실시간 방송된 SBS 콘텐츠와 데이터를 통해 SBS TV 포털 및 웹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하며, (모든 디지털 기기에 적용되도록 하려면) 이를 표준화할 필요성이 있다.

iDTT 자체가 아닌 영상과 데이터가 binding된 정보를 해석하고, SBS에서 정한 곳으로 보내기 위한 어플리케이션 표준화 작업을 위해 참여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한 기술적 표준화 작업에 참여할 필요는 있으나 '폐쇄적인 콘소시엄' 형태의 서비스가 최종목표인 iDTT Portal(닷티비)에 대해서는 반대한다.  이것은 또 하나의 표준과 또 하나의 walled garden을 만드는 것이다. 우리는 개방형 웹TV, 개방형 IPTV를 지향한다. 이것이 TV환경에서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를 성공시킬 수 있는 핵심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iDTT(닷티비)의 최종적인 서비스 목표가 상당부분 구현, www.sbs.co.kr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상황에서 VMARK와 같은 솔루션을 채택할 이유가 (아직까지는) 없다. 필요하다면 차라리 (변변치않지만) 우리 기술을 공개할 수도 있다. 스테이크 홀더가 많아질 때 '의문시되는 수익성'에 대한 질문에 답하기는 더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위에서 말한 5대 핵심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노력의 하나가 실버라이트(Silver Light), 플래쉬(Flash)와 같은 RIA에 대한 검토, 시험적 적용, 그리고 어떤 디지털 기기에서도 지원되는 기술적 기반에 대한 관심과 현재 우리가 필요한 기술적 기반을 통신사와 디지털 기기(제조업체)가 지원하도록 협의, 협력하고 있다.

 VC-1(WMV), XML, XSL, HTML 4.0 정도를 지원하는 단말이면 어떤 제조업체의 디지털 기기에서도 SBS 콘텐츠(VOD) 서비스 이용하도록 준비하고 있다. (잘 될까? 의구심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개인적으로 답답한 사항이 있다. 예를 들면 지상파 방송사들이 모여 각사의 현재의 인터넷 서비스 상황을 고려하여 기술표준을 만들어 발표하고, 그 정도를 지원하면 어떤 connected Device에서도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고 왜 말하질 못할까? 지금 지상파 3사의 인터넷 서비스 상황에서 빨리, 적은 비용으로 TV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수준의 '기술표준(사실 표준은 아니지만 동일한 기술기반이라는 점에서)'이 VC-1(WMV), XML, XSL, HTML 4.0 정도를 지원하는 단말이다.

또 이미 설치된 STB에서도 이 정도는 큰 문제없이 수용할 수 있다. 문제라면 (사실 가장 큰 문제지만) 정책적 결단이다. 우리는 그동안 콘텐츠를 싸고 있던 Active X, DRM 등을 없애는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 크로스 플랫폼 환경에서 이런 것이 콘텐츠의 자유로운 이동을 막는 기술적 장애물 중 하나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연꽃 - 내용 나눔 그림막대

 닷티비 콘소시엄 NAB 2008 발표 내용 보도자료

 웹 2.0과 IPTV 표준화 동향 (전자통신동향분석 제 22권 제 6호 2007년 12월)
http://www.tta.or.kr/fileDB/report/ttaJnal/7-6_%5B2%5D.PDF

블로그 내 관련 글
IPTV가 웹서비스를 만났을 때 -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전략
TV포털 시장 예측 - 개방형 TV포털의 가능성?

2008/04/17 18:16 2008/04/17 18:16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비쿼터스 환경에서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미래


 


7. 결론 -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앞으로 다가올 디지털 기술에 의하여 재매개된 뉴미디어의 세계는 콘텐츠가 반드시 방송, 통신과 같은 현재의 주류매체 또는 산업에 종속될 필요성이 없다준다. 블로그, 웹캐스팅 등과 같이 만들어진 콘텐츠 자체가 별다른 제약없이 미디어가 되어버릴 수 있는 세계가 온 것이다. 왜냐하면 콘텐츠가 디지털화 되면서 특정 미디어에 종속된 형태에서 벗어나 모든 미디어와 결합될 수 있는 자율성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코노미스트(economist.com)의 예측처럼 구글과 같은 뉴미디어와 비교하여 올드 미디어인 할리우드(Hollywood)의 콘텐츠 산업의 어렵다고 하더라도 ‘고통은 잠시뿐이고 필름은 영원할지 모른다(PAIN is temporary, film is forever).’ 왜냐하면 인터넷과 디지털 기기가 아주 극적으로 콘텐츠 유통에 있어서 전국적인 극장체인, 방송사, 통신사, 월마트(Wal-Mart)나 테스코(Tesco) 같은 대규모 유통점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해줄 것이기 때문이다. 또 현재의 인터넷은 무성영화 시대와 같다고 할 수 있다. 초고속통신망이 신문, 사진, 음악 등을 위협했지만, 그리고 여전히 디지털 해적들에게 영화와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잃을 위험이 있지만 고화질 영상(high-quality video) 시대로 막 들어서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 타임워너(Time Warner), 뉴스코퍼레이션(News Corporation), 디즈니(Disney)와 다른 올드 미디어 회사들은 영화와 텔레비전 콘텐츠 아카이브들(archives)을 이용해 유통채널 없이 이용자들에 콘텐츠를 직접 제공함으로써 돈을 벌수도 있다. 오래된 콘텐츠라도 소수지만 충성도가 높은 마니아들이라는 커다란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여 콘텐츠 수명의 한계가 사라지고 롱테일 법칙이 적용될 것이다.*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그림 8)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모델 : Content Service Provider


  디지털 세계가 되면서 처음으로 콘텐츠가 방송, 통신, 웹, 기기 등의 다른 플랫폼에 종속되지 않고 스스로가 플랫폼이 될, 유통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이 영역을 콘텐츠가 미디어•플랫폼에 대한 종속성에서 벗어나 모든 플랫폼을 자유롭게 이동하고, 서로 다른 플랫폼을 이어 붙이거나 어떤 플랫폼에도 접속할 수 있는 사회적, 기술적 체제가 마련된 ‘디지털콘텐츠=플랫폼 (digital content= platform)’이라고 부르자. 따라서 디지털 콘텐츠가 시공간적 제약을 극복하고 ‘필요로 하는 모든 곳에 적시에(Just In Time) 콘텐츠를 전달(delivery) 하는 것’**이 유비쿼터스 환경에서 콘텐츠 사업자의 전략적 목표가 될 수 있다면, 이때 전략이 추진되는 방향은 통신, 방송, 웹, 기기, IPTV 등의 플랫폼 사업자들에게 종속되지 않고 이용자에게 직접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콘텐츠 서비스의 독립성을 확보하는 것이다.

  하지만 IPTV를 포함한 방송 플랫폼과 같이 여전히 폐쇄된 콘텐츠 플랫폼 영역도 여전히 존재한다. 이때 방송사의 경우 통신사의 IPTV 플랫폼을 방송 콘텐츠에 개방된 형태로 만들 수 있다면 이러한 목표에 다다를 수 있다. IPTV 플랫폼을 개방된 형태로 만든다는 것은 방송사가 스스로 IPTV 플랫폼 사업자가 된다는 것이 아닌 통신사의 IPTV 플랫폼일지라도 방송사의 독립적인 브랜드 하에 회원, 상품, 과금, 마케팅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IPTV를 통해 방송이 실시간 재전송되는 것을 현재 케이블 TV의 역할 수준으로 해결된다고 전제하면 개방의 대상은 양방향서비스가 제공될 TV포털 영역이다. 이렇게 될 때 BBC와 같은 방송사에서 말하는 콘텐츠의 크로스 플랫폼, 멀티 플랫폼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글은 많은 부분 통신사가 주도하고 있는 뉴미디어 영역, 특히 IPTV 부분에서 과도하게 기술, 경제적 논리로 구부러져 있는 것을 바로 잡기 위해 중앙이 아닌 더 반대방향으로 힘껏 구부렸다. 통신계와 방송계의 의사소통불가능성, 방송사 독자적인 연계형 서비스와 통신사의 참여 불가능성, 통신서비스의 정체에 따른 ‘밥그릇 키우기’, 기술지대의 발생과 미디어버블, 그리고 콘텐츠 제작 생태계의 붕괴 가능성 등이 그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해석이 현재의 상황에서 아주 유의미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적어도 소모적인 논쟁을 마치고 상호발전적인 모델을 만들기 위해서는 가려져있는 것들을 정확히 드러나도록 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글을 통해 원하는 것은 간극을 벌리는 것이 아닌, 통신과 방송 사이에 존재하는 간극을 좁히는 것이다.

참고문헌

[1] 유관희, “차세대TV비즈니스 추진전략과 비전”, 2006
[2] 피에르 부르디외, 혼돈을 일으키는 과학, 솔, 1994
                              텔레비전에 대하여, 동문선, 2005
[3] 박노익, “통신방송 융합과 IPTV 정책방향”, 2006
[4] 강대영, “IPTV 제도 개선방안”, 2007
[5] 김대호, 양방향 TV-멀키미디어 시대 텔레비전과 인터넷의 융합, 나남출판, 2002
[6] 마케리타 파가니, 멀티미디어와 디지털 쌍방향 TV, 커뮤니케이션북스, 2005
[7] 김국진, “방통융합시대 민영방송의 생존전략”, 2006
[8] BBC, e¬britannia: the communication revolution, 커뮤니케이션북스, 2001
[9] ISKRATEL, “The application of packet technology in networks with a growing number of subscribers” (www.iskratel.com)
[10] 마샬 맥루한, 미디어의 이해, 커뮤니케이션북스, 1997
[11] 유재천, “디지털 컨버전스 시대를 열며”, 디지털 컨버전스, 커뮤니케이션북스, 2005
[12] LG경제연구소, “2006년 산업의 기회와 위협”, 2005
[13] 이은민, “MP3 등장에 따른 국내 음악산업의 구조변화”, 정보통신정책, 제17권 23호, 통권 384호, 정보통신정책연구원, 2005
[14] 박영민, “정보화시대의 공간정치: 정보도시와 공간장벽을 넘어서”, 세계화시대 일상공간과 생활정치, 도서출판 대윤, 1995
[15] 김상훈, “디지털 미디어, PVR이 방송광고에 어떤 영향을 줄까”, KAA저널, 9~10월호, 2004
[16] 이진경, 노마디즘, 휴머니스트, 2002
[17] 박종진, “미디어 포털의 동영상 서비스 전략과 향후 전망”, 2006
[18] 김병국, “하반기 컨텐츠 산업 Preview", 리서치, 대신증권, 2007

참고신문 및 잡지

[1] 아이뉴스 24
[2] 전자신문
[3] 디지털타임즈
[4] 데일리서프라이즈
[5] 한국경제신문
[6] 조선일보
[7] 이데일리
[8] Economist

박 종 진
1993년 고려대학교 철학과(학사)
2004년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원 경영과학과 MIS(석사)
1996년-2002년 한국정보통신(주) e-Solution팀 팀장
2003년-현재 (주)SBSi 미디어기획팀 팀장
관심분야: 영상패턴 인식•추적•검색/활용, 영상콘텐츠 메타데이터 구축/활용, 융합환경에서 미디어 전략
이메일:

----------------------
* economist, "Old Media King content"(2006.1.19)을 볼 것. 본문의 내용은 이것을 요약, 수정한 것이다.
** 박종진, 같은 책, pp.18~19를 볼 것

이글은 미간행 에세이<미디어2.0>의 내용의 일부를 정리한 것으로 <정보처리학회지>(2007.5, 제14권 제3호)에 실린 글이다.

2007/09/01 19:16 2007/09/01 19:16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차이와 반복 - 이지플....
<스피노자 서간집, 아....
레닌 : 벤야민 - 기술....
벤야민 - 기술복제시....
사업/서비스를 위한 ....
기술지대, 테크놀로지....
애덤 스미스의 <도덕....
그리스 연극에 대한 ....
발터 벤야민, 마샬 맥....
루소의 사회계약론을 ....
사적인 것의 사회적인....
인터넷과 TV의 연결/....
스토리텔링과 '지옥문....
뉴미디어에 대한 철학....
영감을 찾는 사람은 ....
미디어 탐구, mass me....
인공지능과 데이터에 ....
지상파 방송사 스마트....
럽스타(Luv Star)와 L....
갈라파고스에 대한 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