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해요^^
[미디어2.0 - 새로운 공간과 시간의 가능성], 커뮤니케이션북스
74
330
603850
'헤이리'에 해당되는 글 1건

보물섬에서 구입한 책과 LP

9월 27일 보물섬에 LP판을 사러갔다가 헤이리에 들렀다. Horovitz, Rubinstein, Serkin이 연주한 Beethoven 작품집 3장과 최성원, 조용필, NEXT 노래, 그리고 시집 몇 권을 샀다. NEXT 음반의 경우 아주 새 것인데 250원이다. 가족 모두 전기차를 타고 헤이리 전체를 돌면서 각 건물들에 대한 설명을 들었는데 재미있다. 헤이리 안에 500살이 넘은 느티나무가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다.

금산갤러리

헤이리 금산갤러리(위 사진)는 <2006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 나무를 살리기 위해서 건물이 나무를 감싸안고 있다. 그런데 일주일 지난 10월 4일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서 비슷한 모양의 조각작품을 보았다. 최재은의 <과거, 미래>(1998, 아래 사진)이다. 작가들의 동기야 다를 수 있겠지만 둘다 거대한 인공물을 뚫고 나온 나무, 아니면 나무를 생각해서 만든 인공물이다.

과거, 미래 - 최재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많이 갔지만 최재은씨의 작품은 처음 보았다. 자연캠핑장에서 가족과 '1박2일'하고 내려오는 길에 있었다. 미술관 초입이 아닌 안쪽 깊이 숨어(?) 있었다.

<과거, 미래> 사이에 현재가 있다. 현재가 과거와 미래 사이에 있다는 것을 알지만 현재를 잡을 수 없다. 현재는 순간이다. '시간 속에는 존재하지 않는 것'이거나, '영원한 현재'이다. 영원한 자연과 유한한 인공물, 반대로 나무보다 오래갈지 모를 쇠붙이와 유한한 생명체인 나무 사이에서 '세계 속에 존재하는 묘한 순간의 나'를 읽는다.

현재는 존재하는 것이면서도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면, 현재를 사는 사람도 마찮가지다. 어떤 경향성을 가진 주체로서 존재하면서도 계속 변하고 있어 무엇이라 규정할 수 없는 '주체'이다. <과거, 미래>를 보면서 시간과 함께 계속 변하는 우리가 보통 관념적으로 생각하는 '예술의 영원성'을 벗어나 계속 생성하고 변화하는 작품을 본다.

잎이 피고, 단풍이 들고, 잎이 지고 눈에 묻히는 나무, 자연을 작품 안에 끌어들였다. 금산갤러리도 그렇고 <과거, 미래>도 그렇다. 그런데 그 방법은 울타리(경계)를 긋는 것이다. 자연 친화적(또는 친환경적)이라고 해도 문명 자체 속으로 들어오는 순간 이렇게 된다. 어떤 경험, 사건이 개념화될 때도 그렇다. 무엇인가를 버려야 무엇인가를 얻을 수 있다. 얻은 것이 커다란 성취였다가도 시간이 흘러 어느 순간, 질곡으로 변한다. 우린 문명의 성취에 있지만 한편에서는 '질곡'을 맛보며 살고 있는 것 같다.

가이꾸 - 베티 골드

베티 골드의 <가이꾸, KAIKOO XI XVII>라는 작품이다. 가이꾸는 하와이 말로 파도이다. 뜻을 알고 보면 파도처럼 보인다. 그전에는 원 같기도 하고, 하이힐 같기도 하다. 이런 의미에서 인식은 경험적이라기 보다 개념적이다. 원래 노란색인데 갑작스레 주홍빛으로 변했다. 며칠 전에 아저씨들이 페인트를 칠하고 갔다는데 ... !

세 개의 비결정적 선 - 베르나르 브네

베르나르 브네의 <세 개의 비결정적 선>이다. 사진에서는 잘 안보이는데 원을 자른 호들을 붙여만들었고 '세 개'로 이뤄져 있다. 녹슬어 뒹굴고(?) 있어 '없어' 보이지만 사실은 몇 억이 넘는 비싼 작품이다. (작품 더 보기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img_pg.aspx?cntn_cd=IE000871697)

시점 - 오프너, 권달술

미술관 올라오는 길목 소나무 밑에 있는 권달술의 <시점 - 오프너>이다. 이 작품도 마음 먹고 찾지 않으면 잘 눈에 띄지않는다. 스팸 따개를 땅에 박아 놓은 모습인데 '시점'은 '관점(view point)'이다. 관점을 바꾸어 사물을 보면 세계의 '다면성/다양성'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스피노자의 존재(세계)가 가지고 있는 무한한 양태들.

노래하는 사람 - 조나단 브로프스키

조나단 브로프스키의 <노래하는 사람>이다. 잘들어보면 어디선가 웅얼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그때 그때 기분에 따라 슬프게도, 흥겹게도 들린다. 이 작가는 주로 '거대한 인간(거인)'을 모티브로 작품을 만드는데 거인들은 험악하다기 보다는 친근한다. 왜그럴까? 광화문 흥국생명 빌딩 앞에 가면 다른 작품을 볼 수 있다.

문에서 - 이우환

이우환의 <문에서>이다. 자연물인 돌과 광석에서 추출한 쇠를 이용해 문을 만들어 놨다. 문이 사람쪽으로 열려있는데 자연과의 소통은 인간의 몫이니 알아서 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파주 출판단지의 철로 만들어진 건물과 같이 작품이 녹슬어 가는데 둘 다 인공적이면서도 썩어가는 듯한 자연미를 보여준다.

사방에서 - 이우환

이것도 이우환의 <사방에서>이다. 동서남북, 세상 전체를 아주 쉽게 말하고 있는데 ...

작품86 - 끝없는, 곽인식

곽인식의 <작품86 - 끝없는>이다. 미술관 들어오는 입구 서 있는데 작품이라기 보다는 '굴뚝' 같다. <사방에서>나 이 작품을 보면 글쎄 ... 미술이 어디까지 가려고 할까? '미술계'에 들어서기가 어려워서 그렇지 나도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결국 예술에 대한 통념을 깨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

10개의 계량기 - 곽준덕

곽준덕의 <10개의 계량기>이다. 나는 이 작품 앞에만 서면 계량기 1개의 무게 얼마인가 계산하고, 다시 층층마다 잘 계산되어 있다 살펴본다.

각축의 인생 - 황현수

제일 잘보이는 미술관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황현수의 <각축의 인생>이다. 또 사람들이 모두 작품 속의 사람처럼 자세를 취하고 사진을 찍는 곳이기도 하다. 사방에서 서로 밀고 있어 움직이지 못하는 쇠공처럼 세상이 그렇다. 재미있게 사진을 찍는 어린 아이들도 크면 서로 경쟁하면 반대에서 밀어제끼는 세상을 보면서 씁쓸해 할 지 모른다. 밀고 있는 사람들은 조각이 아니라 실제 사람들을 떠낸 것(casting) 이다.

과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은 우리나라의 봉화대와 성곽을 본 떴다. 또 우리 산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화강암을 사용했다. 박수근의 그림처럼 화강암 같은 인생을 살았으면! 그림이 좋지만 조각도 알고보면 더 재미있다.

10월 3일 출발한 과천 서울대공원 자연캠핑장에서의 '1박2일'은 조각공원을 둘러보는 것으로 마무리지었다. 청계산 숲 속 벤치에 누워 바라보았던 햇살에 반짝이던 연두색 나뭇잎과 새 소리, 풀벌레 소리, 그리고 향기로운 바람이 벌써 그립다.

청계산 - 자연캠핑장 B코스 벤치 위 하늘
2008/10/08 01:05 2008/10/08 01:05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차이와 반복 - 이지플....
<스피노자 서간집, 아....
레닌 : 벤야민 - 기술....
벤야민 - 기술복제시....
사업/서비스를 위한 ....
기술지대, 테크놀로지....
애덤 스미스의 <도덕....
그리스 연극에 대한 ....
발터 벤야민, 마샬 맥....
루소의 사회계약론을 ....
사적인 것의 사회적인....
인터넷과 TV의 연결/....
스토리텔링과 '지옥문....
뉴미디어에 대한 철학....
영감을 찾는 사람은 ....
미디어 탐구, mass me....
인공지능과 데이터에 ....
지상파 방송사 스마트....
럽스타(Luv Star)와 L....
갈라파고스에 대한 단상.